Media Log


드림 리스트 / 짐 론

 

 

2017 인생에 가장 충격을 가져다 책은 <미라클 모닝>이다.  그리고, 그것보다 충격을 안겨준 책이 바로 론의 <드림 리스트>.  나는 <미라클 모닝> 읽고 , 매일 새벽 4 10 하루 일과를 시작한다.  그리고, <드림 리스트>라는 책을 읽고 , 여러가지 꿈과 목표를 구체적으로 적고, 실천하기 시작했다.  나는 지금도 매일 아침마다 <드림 리스트> 20~30페이지씩 읽고 있다.  책을 통해 론을 만나는 것이 매우 설레이는 일이기 때문이다.

 

사실, 론이라는 인물에 대해서 나는 그리 알지 못했다.  하지만, 우연히 <미라클 모닝> 저자 엘로드의 유튜브 동영상을 보다가 론이 그의 멘토였음을 알게되었다.  그리고, 엘로드 뿐만 아니라 레스 브라운, 브라이언 트레이시, 토니 라빈스 미국에서 제법 유명한 자기계발 강사들은 거의 모두 론의 팬임을 알게 되었다.  사실을 알고 이후, 나는 론의 <드림 리스트> 읽는 것을 결코 거부할 없게 되었고, 책은 인생의 가장 소중한 보물 같은 책으 등극하게 되었다.

 

론은 25살까지 매우 평범한 삶을 살았다.  학벌, 집안 어느 하나 내세울 없는 평범한 미국인이였다.  그러다, 쇼어프라는 인생의 멘토를 우연히 만나게 되었고, 그를 통해 삶의 철학과 원리를 배우면서 새로운 삶을 살게 된다.  <드림 리스트> 신비주의적이거나 허황된 자기계발 원리를 말하지 않는다.  자기계발은 훈련이고, 훈련을 시작하기 위해서 꿈의 목록을 먼저 만들고 자기 자신을 알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가르친다.

 

 

* 드림 리스트를 읽고 만든 유튜브 영상

  

나는 정말 강력하게 많은 사람들이 론에 대해서 공부해 보기를 원한다.  정말 수많은 자기계발 책들을 읽어봤지만, <드림 리스트>라는 책처럼 맘을 시원하게 뚫어준 자기계발 서적은 앞으로도 만나기 쉽지 않을 같다.  물론 모든 사람이 책을 좋다라고 말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나와 같이 다람쥐 쳇바퀴 같은 삶에 지쳐, 자신을 변화시키고 싶은 간절한 소원이 있는 사람이라면, 책은 정말 귀중한 보석 같은 책이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