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갤럭시 노트 8인치를 보면 삼성의 전략이 보인다?!

 

 

 최근 삼성의 갤럭시 노트 8인치가 MWC2013에서 발표될 예정이라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많은 유저들이 관심을 가지고 신 제품의 향방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저는 내심 삼성이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7~8인치 태블릿을 만들어줄 것을 기대했지만, 아직은 무게와 베터리 문제 관계로 삼성뿐만 아니라 다수의 기업들이 7~8인치 초고해상도 태블릿에 대한 출시를 계속해서 미루고 있는 듯한 느낌이 강합니다.  마치, 모든 기업들이 어떤 제품이 먼저 마루타가 될 것인지 서로 눈치만 보고 있는 상황이랄까요?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IntelFreePress님이 일부 권리를 보유함

 여하튼, 삼성의 갤럭시 노트 8인치는 초고화질 디스플레이가 배제될 확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애플의 아이패드 미니 시장에 타격을 주기 위해서 조금 상향된 하드웨어 스펙과 좀 더 낮은 가격으로 등장하는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단순히 생각해보면, 갤럭시 노트 8인치의 출시는 기존의 삼성의 전략대로 다양한 라인업에 추가되는 한 일환으로 보여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삼성은 이미 7~8인치 대 영역의 태블릿 모델을 자주 출시했었기 때문에, 이번 갤럭시 노트 8인치 발표 여부는 단순한 라인업 확장과는 좀 다른 성격을 지니고 있죠.

저작자표시 moster3000님이 일부 권리를 보유함

 다들 아시겠지만, 삼성은 현재 태블릿 시장에서 프리미엄 전략을 계속 유지하고 있고, 국내 시장의 경우 아이패드 보다도 오히려 좀 더 비싼 가격으로 갤럭시노트 10.1을 판매하고 있는데요.  삼성이 프리미엄 전략을 유지하는 사이, 아이패드 미니뿐만 아니라 넥서스7도 전세계적으로 큰 호응을 얻으며 저가형 태블릿 시장 경쟁에 활활 불이 붙기 시작했죠.  아이패드 미니는 화질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애플 매니아들에게 지지를 받고 있고, 넥서스7 역시 저렴한 가격과 알찬 스펙으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저작자표시 SmartNews Bulgaria님이 일부 권리를 보유함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삼성은 자연스럽게 태블릿 시장을 점령할 카드가 필요했고, 이번에도 애플 죽이기전략인 약간 상향된 하드웨어 스펙과 낮은 가격으로 갤럭시 노트 8인치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삼성이 IT시장에서 제품 출시 타이밍을 매우 잘 잡아 나가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갤럭시노트 8인치가 출시된다면, 아이패드 미니뿐만 아니라 넥서스7도 아마 적잖은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느 정도 저가형 태블릿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린 후, 고해상도가 적용된 동일 사양의 제품을 연이어 출시한다면 삼성이 스마트폰 시장에 이어 태블릿 시장을 접수 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할 것입니다.  여하튼, 갤럭시 노트 8인치의 출시 시기는 매우 적절한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1. Razio군 at 2013.01.25 10:18 신고 [edit/del]

    갤럭시 노트라는 브랜드가 괜찮게 잡히기는 했어요 확실히 ㅋㅋㅋ

    Reply
  2. 코리즌 at 2013.01.25 13:45 신고 [edit/del]

    언제나 글을 읽어보아도 IT 시장정보를 잘 내다 보고 계시는군요.
    정보 잘 보았습니다.

    Reply
  3. Hansik's Drink at 2013.01.25 16:15 신고 [edit/del]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
    알찬 하루를 보내세요~

    Reply
  4. +요롱이+ at 2013.01.25 17:00 신고 [edit/del]

    흥미롭게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도 좋은날 되시기 바랍니다^^

    Reply
  5. 신선함! at 2013.01.25 17:12 신고 [edit/del]

    잘 보구 갈께요 ^^
    기분좋은 오늘이 되셔요!!

    Reply
  6. 사라와 구들쟁이 at 2013.01.28 12:57 신고 [edit/del]

    삼성이나 애플이 무슨 전쟁을 하는지도 알 수 없는 컴맹인 저에겐 스마트폰도 역시 맹합니다.
    아날로그 세대인 저희에게 스마트한 세상은 역시 어렵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꽁짜폰을 제일 싫어합니다.
    세상에 꽁짜가 존재는 할까요?
    저는 꽁짜로 뭘 해준다면 제일 무섭습니다.
    근데 세상에 널려 있는 말들이 전부 꽁짜라네요.
    이걸 믿지 못하는 제가 어리숙한 건가요?

    Reply
    • 생각하는집 at 2013.01.28 14:29 신고 [edit/del]

      공짜라기보단 신용 개념에 가깝죠. 2년이라는 약정 기간을 담보로 상호간에 이익을 나눠갖는 개념이니까요. 무조건 불신하는 것도 문제지만, 이런 소비행태를 너무 자주 가져가는 것도 안좋은 것 같네요. ^^

submit